Empty Tomb

교회 공동체가 한 마음으로

드리는 예물이지요.

그 가운데에는 특별히 예물을 준비하는

바쁜 손들이 있었습니다.

​바로 벽화 작업을 직접 담당한

레위지파의 아티스트들입니다!

어떤 일이든, 사람의 손이 닿은 곳에는

그 사람의 마음이 담기기 마련일텐데요.

벽화가 주는 감동을

더욱 풍성히 누리기 위해,

그 마음의 소리들을 한 번 들어볼까요?

"예수님을

필레오합니다"

(예수님 담당, 윤예영 자매)

 가장 아름다운 무덤 

(배경 담당, 이동신 자매)

​"부활의 주님을

보겠느냐?"

(마리아 담당, 김주애 자매)

​창조의

하나님으로부터

(배경 담당, 김해지나 자매)